TOP

News

News

IT News

 

우리은행, RPA 영업점 확대 도입 - 기존 업무프로세스 정비…IT조작 최소화

운영자 2019-07-05 437

우리은행(은행장 손태승)이 로봇기반 업무자동화(Robotic Process Automation, 이하 RPA)를 도입, 영업점 업무를 효율화했다고 4일 밝혔다. 


RPA는 사람이 하던 정형적•반복적 업무를 소프트웨어 로봇이 대체하는 것으로, RPA를 통해 업무시간과 인적오류를 줄여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 


우리은행은 최근 ▲가계여신 자동연장 심사 ▲가계여신 실행 ▲가계여신 담보재평가 ▲기술신용평가서 전산 등록 ▲외화차입용 신용장 검색 ▲의심거래보고서 작성 등 영업점 지원을 위한 업무 위주로 RPA를 도입했다. 


올해 하반기에는 ▲예적금 만기 안내 ▲장기 미사용 자동이체 등록계좌 해지 안내 ▲퇴직연금수수료 납부 안내 ▲근저당권 말소 등의 업무에 RPA를 도입할 계획이다. 


우리은행은 RPA 도입으로 업무별 평균 자동화 비중을 80%까지 높일 수 있으며, 기존 업무시간을 최대 64%까지 줄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직원의 IT조작 업무를 줄여 고객 대기시간을 최소화 하고, 상담시간을 늘려 고객에게 양질의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일부 업무는 사람의 개입이 최소화 되도록 기존 업무 프로세스를 정비, 업무 자동화 비중을 높였다”며 “자동화 비중을 높여 영업현장에서 세일즈와 고객만족도 향상에 집중할 수 있도록 RPA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김동기 기자>kdk@bikorea.net

(주)인포씨지

모바일 메뉴 닫기